자서전 대필 작가 - 김명화 > 커뮤니티 > 자서전 컬럼

자서전 칼럼

'벚꽃 엔딩을 위하여 꽃보다 아름다운 삶을 쓰다'

자서전 쓰기는 욕망에 접근하는 한 갈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19-08-30 09:46

본문

16b22a915f14819eff53db8013de1f59_1567125795_6913.jpg


알라딘과 요술램프, 신드바드의 모험,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주옥같은 스토리로 엮어진 아라비안나이트 등


재미있는 이야기는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빠져들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16b22a915f14819eff53db8013de1f59_1567125838_9477.jpg

 

영국의 소설가 바이어트는

"스토리는 호흡이나 혈액순환처럼 인간 본질의 한 부분"이라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인간에게 있어 이야기란 무엇일까요?


망각 속으로 빠져들기 전에 붙잡는 최후의 보루?

아니면

생존을 위해 잡아놓고 싶은 기억장치?

모든 지식과 정보를 기억하기 쉽게 이야기로 만들어 저장하고

전달한 것이 오늘날에 이르러 형식을 달리한 "이야기"입니다.

소설, 드라마, 영화 등 장르를 달리한다고 해도 모두가

이야기를 바탕으로 합니다.


16b22a915f14819eff53db8013de1f59_1567125874_811.jpg 


한 생애를 사는 동안 우리 모두는 이야기 속의 주인공입니다.

자신만이 겪은 경험들. 그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고 싶은 욕망은

인류의 유전자에 깊숙하게 뿌리박힌 생존의 본능과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그래서 자서전 쓰기는 이러한 욕망에 접근하는 한 갈래인 것이죠. 

자서전 쓰기는 바로 '생존의 욕망'과 맞닿아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